미인들의 세상, 민스헤어
민스헤어로고
홈으로 고객센터 매장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RSS
아이디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민스헤어 지점안내 민스스타일 이벤트 아카데미 멤버십 고객센터
뷰티트렌드 시즌 핫스타일 스타헤어 트렌드
홈민스스타일뷰티트렌드
여름 시즌, 여드름과의 전쟁에서 승리하자
공유하기
민스헤어
11-07-29 10:00 | HIT : 10,073

웨프뉴스 제공   |  입력: 2011.07.28 13:50   |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거의 매일 열대야가 나타나고 있다. 여드름이 고민인 사람에게는 요즘 같은 무더위는 최악이다. 여름에는 피지분비가 왕성해지고 여드름균이 번식하기 쉬운 피부 환경이 된다. 또한 열대야로 인한 수면 부족은 스트레스호르몬인 코티솔 분비를 자극하는데, 이 스트레스호르몬은 여드름 호르몬이라 불릴 정도로 여드름과 밀접하다.


바야흐로 여드름과의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지난 5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22차 세계피부과학술대회’에서는 태양광선의 적외선에 의한 열(heat) 작용이 피부 노화의 중요한 원인이며, 자외선에 의한 피부 노화도 촉진한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최적의 피부 온도는 체온 보다 낮은 31도. 그러나 여름철에는 15분만 직사광선을 받아도 40도까지 피부 온도가 치솟게 되고 이로 인해 피부는 피지를 과잉 분비, 여드름균이 증식되며 염증유발 효소의 활동 또한 활발해져 여드름이 악화되게 된다.

국내 유명 피부 및 탈모 전문 한의원인 존스킨한의원 박진미 대표원장(한의학 박사)는 “여름철에 여드름 내원 환자가 실제로 평소보다 2배 이상 급증한다”고 밝히고 “여드름 환자의 경우, 피부 열이 정상인보다 높은데, 따라서 여드름 피부의 증상 관리와 함께, 화침요법으로 얼굴과 몸의 열과 독소를 빼내어 몸의 면역 기능을 회복시키는 원인 치료를 같이 해야 여드름의 재발 가능성이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외선과 화학방부제인 파라벤 성분이 만날 경우, 피부 노화가 촉진되기 때문에 가급적 파라벤 등 화학방부제가 함유되지 않은 화장품을 사용하고, 자극이 강한 폼클렌징이나 고형 비누보다는 액상 세안제로 세안을 하는 것이 여름철 민감해진 피부 관리에 도움이 된다.

여름철에 각종 과일, 야채를 갈아서 천연 팩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름철에는 과일과 야채 또한 쉽게 각종 세균에 오염될 수 있으므로, 여드름 균을 살균하고 피부를 진정시킨 후 폴리페놀이 풍부하게 함유된 여드름 전용 화장품으로 케어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이와 함께 의식적으로 과일과 야채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야채와 과일에는 스트레스호르몬에 대항하는 폴리페놀과 각종 비타민, 무기질, 수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여름철 피부건강과 여드름 예방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이렇듯 여드름이 극성인 무더운 여름 시즌엔 과일·채소 많이 먹고 면역력을 키워야 회복될 수 있다는 점을 되새겨 더욱 신경 써서 먹는 것이 좋다.

자료출처 = 존스킨한의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블로그가기

 
 

주소 및 연락처 공지사항RSS Feeds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
카피라이터